봄 꽃이 피면 한번 모인다 > 금강스님 수행일기

본문 바로가기
금강스님 수행일기

봄 꽃이 피면 한번 모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금강 작성일13-04-02 17:11 조회1,922회 댓글3건

본문

제 647 호
봄꽃이 피면 한번 모인다
금강스님 (전남 해남 미황사 주지)

  지난해 태풍 볼라벤의 비바람이 불던 날 밤에는 온 산이 울었다. 어찌나 바람이 세게 불던지 숲의 생생한 나무 이파리들이 찢기고 떨어져 밤하늘을 빙빙 돌다 휩쓸려 떨어지고는 했다. 삼년 째 남도 땅의 겨울도 지독하게 추웠다. 지난 2월 어느 날 동백의 숲을 거닐다. 그 두텁고 푸르던 이파리들이 추위에 동그랗게 오무라드는 모습을 보았다. 나무들은 한여름의 땡볕에도, 무서운 비바람의 태풍에도, 뼈를 깎는 추위에도 꿋꿋하게 한자리를 지키다 새봄이 돌아오면 어김없이 작고 아름다운 꽃들을 내밀며, 싱그러운 새싹을 돋아낸다. 이번 봄은 유달리 꽃이 많이 피었다. 온 산에 붉은 동백꽃이 가득하고, 매화향기가 도량에 진동 한다. 달마산 바위 틈새마다 연분홍 진달래가 피어난다.
행복한 삶은 맑은 차 한잔과 만남에서 온다
  지난겨울 낙엽 떨구고 움추려 들었던 것들이 꽃과 향기를 만드는 과정이었나 보다. 꽃들이 마치 누구에게 말을 건네는 듯하다. 사람을 부르는 듯 마력이 있다. 이 화사한 봄을 혼자보기란 아깝다. 봄꽃은 누군가와 함께 보아야 한다. 꽃구경하고 차 한잔 하자고 사람들을 불러 모은다.
                                    차 한잔 -금당다회- 

                                                                               박남준

                                   매화가 핀다고
                                   연꽃이 곱다고
                                   산국처럼 물들고 싶다고
                                   눈꽃이 못내 그리웁다고
                                   솔숲 맑은 바람 다관에 우려내면
                                   찻잔에 어느새
                                   푸른 하늘 담기네

  오래전부터 함께 꽃 계절마다 만나는 차 모임이 하나있다. 각자가 차와 다과와 간단한 음식을 준비해서 만나는 모임이다. 매화가 필 무렵이 되면 악양 동매골에 매화차회를 하기위해 벗들이 모여든다. 퇴계의 매화시첩을 읊조리고 매화 띄운 차 한잔을 마신다. 연꽃이 피면 무안 회산방죽이나 강진 금당연못의 연꽃과 함께 연꽃을 노래하고 차를 마신다. 산국이 피면 땅끝마을로, 눈꽃이 피면 봉화 청량사로 모여 맑은 차 한잔과 귀담아 들을 지혜의 이야기와 속사정을 살피는 만남은 반갑고 기쁘다.
  다산선생도 시 짓는 친구들과 함께 모임을 만들고 죽란시사첩(竹欄詩社帖) 서문에 이렇게 적었다. 5천 년 가운데서 더불어 같은 세상에 사는 것은 우연이 아니고, 그와 더불어 같은 나라에 사는 것도 우연이 아니다.
  “살구꽃이 처음 피면 한 번 모이고, 복숭아꽃이 처음 피면 한 번 모이고, 한여름에 참외가 익으면 한 번 모이고, 초가을 서늘할 때 서지(西池)에서 연꽃 구경을 위해 한 번 모이고, 국화가 피면 한 번 모이고, 겨울철 큰 눈이 내리면 한 번 모이고, 세모(歲暮)에 화분에 심은 매화가가 피면 한 번 모인다. 아들을 낳은 사람이 있으면 모임을 마련하고, 수령으로 나가는 사람이 있으면 마련하고, 품계가 승진된 사람이 있으면 마련하고, 자제 중에 과거에 급제한 사람이 있으면 마련한다.”
주변에 좋은 사람들을 찾아보자
  인생은 만남의 연속이다. 그 중에서 귀하게 만나는 만남이야 말로 큰 복은 없다. 부처님께서도 도반은 수행의 전부라고 까지 했다. 한국사회는 산업화와 IMF이후 급격하게 개인화되고, 경쟁화 되었다. 가까운 친구들이나 직장의 동료들에게서 오히려 긴장하고 갈등이 생겨 병이 되는 경우를 종종 본다. 긴장을 풀고 인생을 아름답게 가꾸는 모임이 있다면 든든하지 않겠는가! 먼 곳에서 자신의 멘토를 찾기 보다는 주변에서 찾고 만남을 만들어 보자. 나를 지혜로 이끌어주는 사람은 문수요, 좋은 행동으로 늘 돕는 이는 보현이다. 한 시대를 살면서 함께할 도반과 만남을 지속하게 하는 차 모임을 만들어 보자.
▶ 글쓴이의 다른 글 보기
글쓴이 / 금강스님
· 전남 해남 미황사 주지
· 조계종 교수아사리
· 저서 : <땅끝 마을 아름다운 절>

댓글목록

문수행님의 댓글

문수행

스님!..마음과 마음사이에 강물이 흐르듯이 마음길이 트일수 있다면 부처님의 가피가 아닐까요...!
온 세상이 꽃속에 있습니다...너무 화려해서 오히려 서러워지는 계절이기도 합니다.아름답고 따뜻한 스님의 청량한 차 하 잔에 행복해집니다..감사합니다.().

에포케님의 댓글

에포케

청년 금강스님을 뵙고 갑니다.~^^
신묘합니다.

...()...

주소 : 전남 해남군 송지면 미황사길 164 (59061)
전화번호 : 061)533-3521 팩스 : 0303)3130-3521
이메일 : dalmaom@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 415-82-06667
통신판매번호 : 2013-전남해남-00001

COPYRIGHT 2020 (c) 대한불교조계종 미황사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