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2-22 15:59
달마고도 올레길
 글쓴이 : 해설박
조회 : 398  

달마고도 올레길

                                                                                  전 송지서정분교장, 문화해설사 박명채

미황사에서 출발하여 미황으로 다시 돌아온다.
출가, 수행, 고행, 해탈길 4코스, 장장 7시간 18km

부처님의 세계만 있다 착각 마라.
멀리 서해의 세월호 맹골군도의 울부짖음도 있고, 제주의 숨빗소리도
이충무공의 진군 나팔소리, 우수영사람들의 애절한 가~아~앙~ 가~아~앙 수월~래에.

2억5천만 년 전의 바다가 너덜겅이 되어 부처의 형상으로 나투시어 반짝반짝 빛나니
지나가는 스님일랑 가만히 있었을까?
금강의 상구보리 하화중생 목탁소리,
그래, 달마, 도솔, 문수…12도량

이진 사람들이 미황사로 애끓은 사연 머리에 이고 오다 큰 바람재에서 
아이고 시원하다잉.
80%는 소원 성취하였으리라.
천제단으로 볏짚, 산돼지 지고 올라오는 농부의 거친 숨소리도 
나로 환생하여 이마에 땀방울을 닦게 한다.

과거가 현재고, 아름다움과 미움, 슬픔과 기쁨이 둘이 아니거늘 
내가 왜 몰랐던고
너덜겅에 걸터앉아 우리 모두 합창을 한다.

사~랑 사~랑(좋구나아~)
내 사랑이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문재식 18-03-08 16:18
 
문재식 입니다
어디 사시는지요?
퇴직 소식은 들었는데
 
 

Total 1,64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0 20년째 매일 108배 에포케 10-16 15
1639 바람만이 알고 있다네 에포케 10-16 15
1638 저마다의 땅끝에서 길어올린 금강스님의 책 이야기/불광미디어 에포케 10-12 40
1637 기차는 8시에 떠나네 에포케 10-05 65
1636 알자지라방송-금강스님 무문관 (행복공장) 에포케 09-28 72
1635 푸른 손의 처녀들/이이체 에포케 09-28 64
1634 무거운 쌀자루 에포케 09-27 44
1633 원효 에포케 09-27 32
1632 그녀가 있었던 자리, 모두가 다녀 갈 자리 에포케 09-21 81
1631 태정,태정, 김태정 에포케 09-20 85
1630 미황사까지가 너무 멀다. 에포케 09-20 101
1629 사건중심의 세계관 에포케 09-19 49
1628 창조주를 인정하지 않는 불교는 나 스스로가 ‘보호존’입니다./… 에포케 09-19 38
1627 오, 다람살라에 담지 못한 예쁜 그림~^ 에포케 09-18 56
1626 부처님께서 꽃을 든 고마움이여 에포케 09-18 54
 1  2  3  4  5  6  7  8  9  10    
191 514 486,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