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3-08 15:55
직원들과 절에 가서 스님과 이야기 하다가 생각나서
 글쓴이 : 문재식
조회 : 235  

금강스님

달마산이 파란 치마를 입었다.

날 좋고 꽃 피면

알아서 어련히 가련만 (나도 가고 싶거든)

자꾸 절에 가자던 아이들을 생각하며

(우리 반 4학년 자꾸 절에 가잔다)

절에 갔다.


오랜만에 봐도 늘 그 얼굴

인사하니. 아이들과 같이 오란다.

그러겠다고 하면서도, 아이들이 자꾸

먹을 것을 달라고 해 미안 하다니


- 그러면 주지

- 그래서 내가 주지住持 잖아


다 웃었다.

바람도

매화 꽃망울도

절 마당에 개미도


옆을 지나던 봄 처녀도

막 웃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1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15 알아간다는 것에는 속도가 있을까? 박명채 11:56 9
1614 견지망월 박명채 06-08 52
1613 순간의 선태이 100년을 좌우한다 박명채 06-07 53
1612 성탄절(초파일) 단상 (1) 박명채 05-24 146
1611 호미·곡괭이로 냈다…땅끝 트레일 달마고도 [출처: 중앙일보] 운영자 05-20 108
1610 1000원의 가치 해설박 03-29 336
1609 제가 그 짐 들어주실까요 해설박 03-20 297
1608 나의 영원한 마음의 고향 서정분교 (1) 해설박 03-17 240
1607 직원들과 절에 가서 스님과 이야기 하다가 생각나서 문재식 03-08 236
1606 달마산 미황사 아래 학교에서 문재식 03-08 179
1605 어머니 해설박 02-22 204
1604 달마고도 올레길 (1) 해설박 02-22 215
1603 달마산에 '치유의 달마고도’ 만든 미황사 금강스님 운영자 02-02 286
1602 새해 인사올립니다. 恩覺 01-22 225
1601 문없는 문의 빗장을 열다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무문관 수행프로… 행봉이 01-05 308
 1  2  3  4  5  6  7  8  9  10    
384 630 422,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