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3-08 15:55
직원들과 절에 가서 스님과 이야기 하다가 생각나서
 글쓴이 : 문재식
조회 : 327  

금강스님

달마산이 파란 치마를 입었다.

날 좋고 꽃 피면

알아서 어련히 가련만 (나도 가고 싶거든)

자꾸 절에 가자던 아이들을 생각하며

(우리 반 4학년 자꾸 절에 가잔다)

절에 갔다.


오랜만에 봐도 늘 그 얼굴

인사하니. 아이들과 같이 오란다.

그러겠다고 하면서도, 아이들이 자꾸

먹을 것을 달라고 해 미안 하다니


- 그러면 주지

- 그래서 내가 주지住持 잖아


다 웃었다.

바람도

매화 꽃망울도

절 마당에 개미도


옆을 지나던 봄 처녀도

막 웃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2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22 ...법... 선재로다 08-09 55
1621 무문관 (1) 에포케 08-09 50
1620 자연환경보전법 선재로다 07-21 76
1619 이승과 저승 박명채 07-18 96
1618 ㅡ상구보리 선재로다 07-14 83
1617 우리나라 기독교를 대표한다고 말하는 한기총의 숨겨진 모습을 … 아너스 07-01 160
1616 정유재란과 우리 해남 선조들의 고향사랑 이야기 박명채 06-19 191
1615 알아간다는 것에는 속도가 있을까? 박명채 06-18 185
1614 견지망월 박명채 06-08 202
1613 순간의 선태이 100년을 좌우한다 박명채 06-07 191
1612 성탄절(초파일) 단상 (1) 박명채 05-24 258
1611 호미·곡괭이로 냈다…땅끝 트레일 달마고도 [출처: 중앙일보] 운영자 05-20 213
1610 1000원의 가치 해설박 03-29 440
1609 제가 그 짐 들어주실까요 해설박 03-20 406
1608 나의 영원한 마음의 고향 서정분교 (1) 해설박 03-17 327
 1  2  3  4  5  6  7  8  9  10    
263 551 455,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