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4-12-17 15:06
좋은날, 좋은 사람들..
 글쓴이 : 금강스님
조회 : 3,236  

고맙습니다.

1254년전에 이곳에 터를 잡으신 의조화상과 인도 우전국왕과 소와 땅끝마을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수행도량을 가꾸셨던 많은 옛 스님들과 사람들에게...
270여년전 괘불부처님을 그려주신 화사 탁행스님과 여섯분의 스님들께도...
많은 세월동안 수려하게 묵묵히 자리잡은 달마산과 온갖 나무와 .....
맑은 하늘과 따사로운 햇살과 바람과 달과 별에게도 ....

농사일 마치자 마자 팔 걷어 부치고 무대며 등줄을 쳐주신 마을 이장님과 땅끝 동부연합 청년들과 주부들에게도............
멀리서 가까이서 괘불재와 음악회 소식듣고 찾아와주신 많은 분들께도...........
자원봉사 하겠다고 몇일 전부터 행사날까지 찾아와서 수련복입고 어려운일 거들어주신분들께도........

노구에도 깨우침을 전하여주신 수산 큰스님께도.........
뜨거운 햇살아래 함께 해주신 몽산큰스님께도, 일지암 여연스님께도, 많은 스님께도.............
강원도에서 찾아오신 은사스님과 훌륭한 불사를 해주신 현공스님.........

맑고 청아한 깨침의 소리를 전하여주신 인묵스님과 어산작법을 해주신 일곱분의 스님들께도......
군수님, 군의회의장님, 면장님, 신도회장님.........
누각에서 맛난 차를 내어준 초의보은다회 식구들...........
어여쁜 다구를 선보여주신 도공님들께도...

음악회 연출을 해주신 박필수님과 사회의 이정안님 께도...........
미황사의 아침을 작곡하고 연주해주신 동천 선생과 김미나님께도..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한보리, 허설,박양희.........
부산에서 온 한울림 합창단의 향수...............
정기열 할아버지와 박병영 할아버지............
해남들노래를 멋나게 보여주신 분들..........
풍물을 해주신 해남 멋쟁이 주부들..........
함께 강강술래하며 뛰었던 많은분들............

괘불대 옷을 가져와주신 법상스님.
아름다운 새해 달력을 만들어준 김성철씨
조명과 음향을 만들어준 해남읍에 광수전자 사장님...........

우리식구...
진명스님,일관스님, 대관스님, 혜오스님
원당, 여래향, 행자 두분, 효성이.............

음...
법인스님, 한북스님, 석장스님, 법강스님, 혜일스님 ..................

생각은 안나지만 많은분들.............................
온갖 인연들.............................................
아름다운 자연들.........................................
새들.........................................................
다람쥐들................................................
저녁노을
.........................................................................................................................
.........................................................................................................................
.........................................................................................................................
.........................................................................................................................
.........................................................................................................................
..........................................................................................................................
.........................................................................................................................
.........................................................................................................................
.........................................................................................................................
..........................................................................................


감사한마음으로
두손모아 합장 올립니다.
이 인연공덕으로 지혜증장되어 평화롭고, 자유로운 깨달음 얻으소서

번거로움 만들어 죄송합니다.
준비하는 모든것
마무리하는 모든것
찾아오는 모든것들에.............
왕래하는
움직이는 모든 몸짓이 번뇌로움을 만드는 것인데
이렇게 또 만들고 정리합니다.

부디
이 법회의 맑은 마음과 환희로운 마음만 얻으시기를 바랍니다.

2003/11/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epoche 18-07-03 10:30
답변 삭제  
2003년 어느 가을이었군요.

30대 중반에 접어 든 저는 이런 잔치를 놓치고 어디서 무얼 했을까요.

아,
생각났어요..
아들 주현이 초등학교 입학하고, 열심히 돈 벌고 있었군요
부부싸움 엄청 했고,
그래도 이때까지는 순수했어요..
아니 어리석은거였나..
아마도
어리석은 시기였군요..
지금도 어리석긴 매한가지지만,
 
 

Total 13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 큰일이었습니다 (1부) (5) 금강 02-25 5535
45 명법문 (2) 금강 02-23 4551
44 도반이야기-법인스님 (1) 금강 02-23 6575
43 아름다운 절 아름다운 스님 (1) 금강 02-23 4744
42 2006년의 봄 (1) 금강 03-26 5451
41 땅끝마을 미황사의 설날풍경 (1) 금강스님 03-12 5135
40 노을학당 이야기 금강스님 12-17 4941
39 일이 많았지요 금강스님 12-17 4093
38 천일기도를 마치며 (1) 금강스님 12-17 3737
37 늦은 동안거에 들어 갑니다 금강스님 12-17 3246
36 좋은날, 좋은 사람들.. (1) 금강스님 12-17 3237
35 운주사에 다녀 왔습니다. 금강스님 12-17 3505
34 만금을 주고도 못 사는 것 (1) 금강스님 12-17 3673
33 공양주 없는 날 (2) 금강스님 12-17 4104
32 미황사의 아름다움 여덟가지 (1) 한북스님 12-17 3461
 1  2  3  4  5  6  7  8  9  10  
285 428 825,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