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끝마을 해남 미황사

본문 바로가기
오래된 이야기

땅끝마을 해남 미황사


미황사 창건에 얽힌 이야기


1692년(숙종 18년)때 지은 [미황사 사적비]에 이런 기록이 있다.
신라 경덕왕 때인 749년 어느 날 돌로 만든 배가 달마산아래 포구에 닿았다. 배 안에서 범패 소리가 들려 어부가 살피려 다가갔지만 배는 번번이 멀어져 갔다. 이 말을 들은 의조화상이 정갈하게 목욕을 하고 스님들과 동네 사람 100여명을 이끌고 포구로 나갔다.
그러자 배가 바닷가에 다다랐는데 금인金人이 노를 젓고 있었다. 배 안에는 [화엄경] 80권, 법화경] 7권, 비로자나불, 문수보살, 40성중聖衆, 16나한, 그리고 탱화, 금환金環, 검은 돌들이 실려 있었다. 사람들이 불상과 경전을 모실 곳에 대해 의논하는데 검은 돌이 갈라지며 그 안에서 검은 소 한 마리가 나왔다. 소는 순식간에 커다란 소로 변했다.
그날 밤 의조 화상이 꿈을 꾸었는데 금인金人이 “나는 본래 우전국優塡國왕인데 여러 나라를 다니며 부처님 모실 곳을 구하였소. 이곳에 이르러 달마산 꼭대기를 바라보니 1만불이 나타남으로 여기게 부처님을 모시려 하오. 소에 경전과 불상을 싣고 가다 소가 누웠다가 일어나지 않거든 그 자리에 모시도록 하시오.”하는 것이었다.
의조 화상이 소를 앞세우고 가는데 소가 한 번 땅바닥에 눕더니 일어났다. 그러더니 산골짜기에 이르러 이내 쓰러져 일어나지 아니했다. 의조 화상은 소가 처음 누던 자리에 통교사通敎寺를 짓고 마지막 머문 자리에는 미황사美黃寺를 창건했다. 미황사의 ‘미’는 소의 울음소리가 하도 아름다워서 따온 것이고, ‘황’은 금인金人의 황홀한 색에서 따와 붙인 것이다.

주소 : 전남 해남군 송지면 미황사길 164 (59061)
전화번호 : 061)533-3521 팩스 : 0303)3130-3521
이메일 : dalmaom@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 415-82-06667
통신판매번호 : 2013-전남해남-00001

© 2020 대한불교조계종 미황사 ALL RIGHT RESERVED